'2017/02/09'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2.09 in bali 3일차
  2. 2017.02.09 in bali 2일차

2017.02.09 16:42 나의 일상

in bali 3일차

in bali 3일째


늦게 일어난 3일 아침

아침식사는 발리커피와 바나나튀김으로 가볍게 하고 

까르푸 들려서 이소가스를 찾았지만 없다 .... (발리는 이소가스를 파는곳이 없슴다 )

그러나 불닭라면은 똵!!


시내로 들어 오는 길목 옆 공원 비스무리한 광장에서  파는 (꾸따에서 유명한 사테맛집) 바비사테와 라임쥬스로 점심을 해결.

(사테 10피스 30,000루피아,라임쥬스10,000루피아)

우리나라같으면 음식점이 잘되면 옆에 같은 가게들이 생기는데

 이곳은 사테집.쥬스집,짬부르집,소또집 이렇게 나누어져 있어 

서로의 음식을 주문하여 같이 먹는모습이 참 이채롭고 정답다


오후에는 누사두아로 go


인도양을 바라보는 워터블로우의 파도는. 여전히 바위를 때리지만 바위는 닳아진 흔적없이 작년 모습 그대로 다 


누사두아에서 울루와뚜 방향으로 가다보면 5대종교가. 함께하는 푸자 만달라 가 있다 (발음조심 :부자 만딸라" 아니다 ㅋㅋ) . 

이곳은 내가 느끼는 발리를 한눈에 보여주고 있다 

한 울타리안에 모여있는 서로를 존중하고 더불어 사는 다섯가지 종교의 사원을 보면  

종교전쟁이라는 말이 무색할 뿐이다.

어여뿐 크로아티아 아가씨와 사진도 찍고 ^^


내가 발리를 찾는 이유 중 하나인 울루와뚜사원. (입장료 30,000루피아)


이곳에서는 원숭이들이 포악해서 관광객의 머리위에 있는 선글라스나 지퍼가 열린 가방에서 물건을 훔쳐 이빨로 다 부셔버리는 습성을 가지고 있다

이날도 일본관광객의 외장배터리와 신발을 뜯어 버리는 모습이 어우~~~

이런 녀석들을 새총으로 퇴치하는 사원관리인이 따로 있을 정도 이다 

울루와뚜에서는 자나깨나 원숭이를  항상 조심 조심.

울루와뚜 사원에서는 오후 6시부터 한시간동안  게짝댄스 공연 (입장료 별도 100,000루피아 )


저녁은 어제와 같은 와룽에서 잭콕 과 함께 ㅋㅋㅋ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워터블로우 앞에서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Panasonic | DMC-GH4

크로아티아 아가씨~~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입장료 30,000루피아 

오토바이 주차권에는 1,000루피아라고 적어져 있는데 는 2,000루피아를 줬다 왜??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내가 발리를 찾는 이유 중 한 울루와뚜 사원


Apple | iPhone 5

오늘은 짹콕으로 ㅋㅋㅋ


Apple | iPhone 5


베게 하나가 주인을 찾고 있슴다 ㅡ,ㅡ.;;

'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bali 4일차  (0) 2017.02.11
in bali 3일차  (0) 2017.02.09
in bali 2일차  (0) 2017.02.09
in Bali 첫날  (0) 2017.02.08
일년만의 만남  (0) 2017.02.08
발리에서의 첫촬영  (2) 2015.12.27
Posted by 빛바라기 빛바라기

2017.02.09 16:21 나의 일상

in bali 2일차

in bali 2 일차


아침부터 찾아간 와룽 족자" 이름에서 알수 있듯  족자카르타에서 오신 인상좋은 아주머니가 운영하는 와룽이다.

청결하고 맛있어 많은 외국인들이 오는 로컬식당이다.


식사를 마치고 바로 덴퍄샤로 go'

발리에서 제일 규모가 큰 덴퍄샤 시장으로 가서 이곳 저곳 살펴보고

 점심은 항상 찾는 그곳 1940년에 개업을 한 화교식당이다.

단품요리와 식사가  나오는 곳인데 난 항상 이곳에서 볶음면을 먹는데 간이 안된 닭스프와 오이피클이 궁합이 잘맞는 곳이다


식사를 마치고 다리건너에 있는 이 식당과 같은해 오픈을 한 버터플라이 카페로 가서 발리커피를 한잔.

테이블은 안과 밖 2개씩 4개밖에 안되지만 항상 덴퍄샤 시민들로 붐빈다.


일을 마치고 르기안으로 가서 음악하는 토니를 만나 사진 한컷

저녁은 인근 식당을 찾아 보니 모슬림이 운영하는 와룽이 있는데 이곳 역시 동네사람들로 붐빈다. 

외국인 둘, 발리사람같은 외국인 나 한명 그리고 나머지는 로컬들이다.


잭을 소주병에 넣어 짬부르와 함께 ....... 맛있다!!!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Apple | iPhone 5













'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bali 4일차  (0) 2017.02.11
in bali 3일차  (0) 2017.02.09
in bali 2일차  (0) 2017.02.09
in Bali 첫날  (0) 2017.02.08
일년만의 만남  (0) 2017.02.08
발리에서의 첫촬영  (2) 2015.12.27
Posted by 빛바라기 빛바라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바다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떠나고 싶다
빛바라기

공지사항

Yesterday2
Today2
Total28,489

달력

 « |  » 2017.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