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일찍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하루에 한대 밖에 없는 아메드 행 쁘라마버스를 타고 3시간을 달려 도착하니 벌써 시간이 10시를 가르킨다.


숙소에 체크인을 하고 바이크를 빌리는데 50cc바이크를 가지고 와서 5만루피를 달라고하길래 단칼에 no!! 라고 하자 4만루피에 그냥 타란다,, ^^


바이크를 몰고 동네순찰..중 이리저리 보니 온통 유럽인들이 운영하는 다이빙샾들뿐이다.


그래도 로컬샾을 찾기위해, 달리고 또 달린다.


수소문끝에 땡키!......{요기서 발음이 탱크가 요런단다.ㅡ,.ㅡ;; }


를 렌탈하는 샾을 찾아가 탱크를 빌리고 체크다이빙!


그러나 시야는 ㅡ,.ㅡ


그래도 촬영은 시작된다.


20여일 만에 시작된 촬영,


어떡하든 촬영은 하고 가는데 가방을 보니 3구클램프가 없다 ?  왜 없지??


이상하다? 음,,,,,,,,


그래도 하나씩  일단 체크다이빙은 간만에 스틸로..












'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Bali 첫날  (0) 2017.02.08
일년만의 만남  (0) 2017.02.08
발리에서의 첫촬영  (2) 2015.12.27
맛있는 점심  (0) 2015.12.21
꾸따 로...  (1) 2015.12.18
뜨갈랄랑 계단식 논  (0) 2015.12.18
Posted by 빛바라기 빛바라기

블로그 이미지
바다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떠나고 싶다
빛바라기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28,429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